2009. 1. 13. 12:49

미네르바, 그리고 불변조건


미네르바 사건에서 그의 개인능력을 차치하고 생각해보면, 이것은 한국사회의 몇 조건들이 화학적으로 결합해 발화했다. 현재 생각나는 조건은 다음과 같다.


가. 경제적 조건
1. 국가규모의 경제위기
2. 정부, 특히 경제운용팀에 대한 신뢰 하락 가속
3. 개인단위의 경제위기 대응전략 및 전망 부재


나. 정치적 조건
1. 행정권력에 대한 입법권력의 합리적 견제 부재
2. 대안정치세력 및 씽크탱크의 부재 혹은 존재감 미미
3. '한나라당/반한나라당 전선'의 관성


다. 사회적 조건
1. (위 조건들에 의한) 음모론적-냉소적 사고방식 일반화
2. 기성매체와 경제학자 등의 지식인에 대한 신뢰 하락 가속
3. 아고라와 블로그로 대표되는 '익명 지식인'의 등장과 그 판타지의 확대재생산



내가 주목하는 점은, '미네르바 개인(의 구속)을 어떻게 볼 것이냐' 따위가 아니다. 이런 건 이미 다른 사람들이 잘 정리하고 있는 중이니까 새삼 말을 덧붙일 이유도 필요도 없다. 난 '고유명사 미네르바'의 체포만이 아닌, '일반명사 미네르바의 등장에서 체포까지'의 큰 단락 자체가 가지는 의미도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가,나,다 조건들을 모두 합치면 미네르바의 등장은 필연에 가까워진다. 약간 부연설명을 하자면, '정치적 조건' 부분은 미네르바가 취하고 있는 마니즘적 선악대결구도가 최대의 효과를 발휘하게 만드는 촉매가 됐다. 굳이 비유하자면 '리만형제'와 한나라당은 '왜구', '범개혁세력'과 민주당은 ('왜구'와 싸우기는 하는데 무능한) 원균, 미네르바는 이순신이다.  그러나 그 이순신은 펀드와 주식 이야기가 일상인 특수한 개인들을 위한 멘토, 요컨대 '인격화한 처세서'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흥미로운 건 위에 적은 조건들 대부분이 10년 전에도 존재했다는 점이다. (이미 우리는 "모든 계급을 대표하겠다"던 루이 보나파르트와 매우 흡사한 대통령을 2002년에 선출한 적이 있다. 하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관료에게 무력했던 그는 진짜 포퓰리스트가 되지는 못했다) 어쨌든 '다-3'만 최근에 생겨난 현상이고, 나머지 조건들은 10년전 금융위기 당시와 유사하다. 따라서 이건 반복-고착된 일종의 불변조건, 한국사회-한국자본주의의 '상수'라고도 말할 수 있다. 특히 '사회적 조건'에 해당하는 부분은, 포퓰리스트의 등장이 다른 나라보다 훨씬 쉽다는 점을 시사한다.

미네르바가 전문대졸 30대 백수라는 점이 밝혀졌으니, '그 정도의 예측'도 못했던 기성매체와 지식인에 대한 냉소는 더욱 강렬해질테고 반복상존하는 경제위기는 인민의 정치적 성숙을 지체시킬 가능성이 높다. 인민들 스스로 정치,사회,경제적 제약조건을 깨부수려 하기보다는 '학벌과 경력을 갖춘 진짜 미네르바'가 나타나기만을 기다리는 거다. 예수의 죽음이 예수의 재림을 약속하는 것처럼, 미네르바의 구속은 아직 오지않은 진짜 미네르바의 등장을 예고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진짜 미네르바가 나타나면 우리는 진짜 행복해질까?  진짜 미네르바는 대체 무엇인가? 열악한 담론유통구조와 취약한 의회정치, 반복적 경제위기의 세 요소가 바로 포퓰리즘이 등장하는 최적의 토양이다. 최근 벌어진 이 '반지성주의적 블랙코미디'가 더이상 코미디로 보이지 않는 까닭이다. 
Trackback 2 Comment 16
  1. 아큐라 2009.01.13 14:20 address edit & del reply

    미네르바가 30대 무직자 박모씨라고 했을 때, 저는 쥔장이 생각났었다는... -.,-

    • xenga 2009.01.13 14:21 신고 address edit & del

      아흑...ㅠ.ㅠ
      아큐라님 새해 복 많이 받으삼.-_-+

  2. K군 2009.01.13 17:12 address edit & del reply

    아큐라님 푸크크크크큭 ㅠ,.ㅠ

  3. 모모코♥ 2009.01.13 17: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미네르바가 '동안의 30대 무직자 박모씨'였다면 진짜 쟁가님을 떠올렸겠지만... ;;

  4. xenga 2009.01.13 18: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간만에 포스팅 하나 했더니 반응들이...-_- 비뚤어질테다!

  5. 아큐라 2009.01.13 23:27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반가워서 그러죠. 늘 감탄합니다는 둥 하기도 민망시럽고요. 참 hanrss로 쟁가님블로그 째려보는 사람이 무려 57명이라는 거 아시나요? 생긴지 1년도 안된 블로그치곤 대단한거구, 희대의 베스트셀러 저자의 블로그 치고는 좀 적다 싶네요.

  6. xenga 2009.01.14 05: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솔직히 '베스트셀러 저자' 블로그 치고는 읽을만한 글이 없으니 그렇지요. 근데 이글루 블로그 할 때 하루평균방문객수 500명 넘어가니까 불편해지더라구요. 블로그에 자꾸 신경을 쓰게되고...이 블로그도 500명 넘기는 순간이 생사의 갈림길(?)이 되겠습니다. 게으른 업데, 핫이슈에서 가능한 비껴가기, 제로태그..가 운영방침이라능.^^

  7. 소년교주 2009.01.14 08:48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운영방침 찬성임돠. 머 알만한 사람들만 들어오면 되죠.
    그나저나 삐뚤어지지 마세요... 킁;;

  8. 한윤형 2009.01.14 15: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반응을 바라셨다니...!!

    그렇다면 하악하악 ㅋㅋㅋ

    • xenga 2009.01.14 19:04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니, 그게 아니고(땀)

  9. 이택광 2009.01.15 11:37 address edit & del reply

    지적한 세 가지 구도에서 '박근혜'가 차기를 맡는다면? 요즘 이런 생각을 하는 게 나의 취미생활이라오.

    • xenga 2009.01.15 11:55 신고 address edit & del

      취미생활...ㅎㄷㄷ 근데 정말 박근혜 생각을 종종 하게 됩니다. 불도저같은 MB 덕분에 '수첩공주' 이미지마저도 장점으로 작용할 듯.-_-

  10. 뮤탄트 2009.01.15 16:02 address edit & del reply

    일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초심자 2009.01.16 08:03 address edit & del reply

    한가지 더 추가해야지요.

    미네르바 글의 '반이명박'적 입장.

    만약 이명박이 당선되지 못하고 정동영이나 문국현이 당선되었다고
    가정하고 현재와 같은 상황이 똑같이 존재한다고 했을때,
    미네르바가 똑같이 정부를 공격하고 비관론을 폈을 때
    그 파급력이 지금과 똑같았겠느냐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친정부적 성향을 가졌을 것인 아고라 네티즌들(지금 미네르바를
    추종한 네티즌들)은 미네르바의 예측을 헛소리하는 점쟁이 정도로
    격하시켰을지 모릅니다. 한나라당 알바의 불순한 공격으로 치부했을
    지도 모르죠.

    사태는 의외로 간단할지 모릅니다.
    미네르바는 이명박과 한나라당 정부를 그럴듯하게 공격해댔고
    그 공격이 어떤 정치적 성향을 가진 네티즌들에게는 아주 잘 수용될
    수 있었던 것이죠.

  12. 객. 2009.01.16 10:38 address edit & del reply

    박선생님의 코멘트는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아요. 누구를 위한 글이 아닌 것 같다는 거죠. 헌데 불편을 느끼고 신경이 쓰인다고요? -_-

  13. 허크 2009.01.20 13:13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_^ 특히 이 부분이 와닿네요.

    예수의 죽음이 예수의 재림을 약속하는 것처럼, 미네르바의 구속은 아직 오지않은 진짜 미네르바의 등장을 예고하는 것처럼 보인다.